Skip to content

유머게시판

요즘 별풍선을 쓸어담는 BJ.gif

작성자
정지택희희
작성일
2020-02-20 07:09
조회
17

00.gif


 


0.jpg


 


1.gif


 


2.gif


 


3.gif


 


 


BJ 새라



모바일 바둑이 환전20171206,IT과학,매일경제,제일전기공업 제54회 무역의 날 기념식서 ‘5천만불 수출탑’ 수상,배선기구 제조업체인 제일전기공업 대표 강동욱 이 5천만불 수출탑을 수상했다. 제일전기공업㈜은 1955년 11월 1일에 창립된 국내 최대의 전기배선기기 전문 제조 업체로 63년째 ‘전기배전관련기기 제조’라는 한 부분만을 지속적 영위 발전시켜오고 있는 부산의 중견기업이다. 제일전기공업은 강동욱 사장이 취임한 2010년 당시 1 500만불이던 수출액도 2012년도 2 200만불 2015년도 3600만불을 올해에 5300만불을 달성하며 국내 배선기구 업계의 해외수출 신기록을 갱신하고 있다. 이러한 성과에 12월 5일 산업자원부가 주관하고 대한무역공사가 주최하는 제54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5천만불 수출의 탑을 수상하게 됐다. 사진설명 제일전기공업 강동욱 사장이 ‘오천만불 수출탑 수상’ 이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강동욱 사장은 “기술 가격 품질 납기 등의 종합격전지인 미국시장이 우리회사의 주요 수출시장이라는 사실은 제일전기공업의 글로벌 경쟁력이 탁월하다는 것을 입증하는 것”이라며 “미국 시장 최대 고객사인 이튼 EATON CORP. 과는 30여년간의 관계를 바탕으로 전기배선 차단기의 인쇄회로기판 PCB 어셈블리를 연간 5천만불 상당을 독점 공급하고 있다”고 전했다. 제일전기공업은 ‘이튼’의 전 세계 25 000 협력업체들 중 6개 업체에만 매년 시상하는 서플라이어 엑설런스 어워드 SUPPLIER EXCELLENCE AWARD 에서 2회 수상한 실력을 토대로 수출증대에 많은 기여를 해왔다. 또한 이러한 과정에서 취득한 글로벌 수준의 기술 품질. 원가 경쟁력 우위를 국내 내수용 전기 배전 기기에 그대로 적용하여 지난 4년 간 300% 매출신장이라는 실적을 일구었다. 강동욱 사장은 “앞으로 4차산업혁명을 선도하는 IOT관련 신제품 개발 및 출시로 국내 동종업계 최고 업체로써 명성을 이어가며 계속 발전 할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우리카지노 총판문의20171205,IT과학,이데일리,포켓몬고 나이언틱 세번째 AR게임 인그레스 프라임 내년 출시,포켓몬고 전작 인그레스 후속..SF세계관 더해 나이언틱 신규 스토리 아크 조만간 선보여 이데일리 김혜미 기자 ‘포켓몬고’의 모태가 됐던 인그레스 Ingress 의 후속작 ‘인그레스 프라임’이 내년에 출시된다. 5일 한국시간 나이언틱은 모바일 AR 증강현실 게임 신작 인그레스 프라임을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인그레스 프라임은 전작에 비해 완전히 새롭게 디자인된 사용자 인터페이스 UI 와 사운드를 자랑한다. 나이언틱은 스마트폰 카메라를 활용한 최첨단 AR 기술이 적용돼 SF게임의 몰입도를 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글로벌 게임보드가 새로운 스토리의 일부로 재설정되지만 기존 에이전트들의 반발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작 인그레스의 모든 게임진행과 레벨 항목은 그대로 유지된다. 그러면서도 현재 트렌드에 맞게 새로운 전투방식이 적용될 예정이다. 나이언틱은 전세계 에이전트를 위한 신규 스토리 ‘아크’를 조만간 선보일 계획이다. 존 행크 나이언틱 설립자 겸 CEO 최고경영자 는 “인그레스는 5년 전 처음 출시됐을 때 탐험 발견 우정 운동을 촉진하는 새로운 장르의 게임을 시장에 제시했다”며 “이제 후속작인 인그레스 프라임을 통해 나이언틱은 물론 전세계 이용자들이 또 한번 혁신을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그레스는 대규모 멀티 플레이 모바일 게임으로 전세계 이웃과 도시를 직접 방문해 수수께끼 등을 풀기 위한 모험을 그리고 있다. 이용자는 실제와 가상현실을 오가며 오프라인의 랜드마크 공원 조형물 등으로 위장한 ‘포털’을 발견하고 이를 공격하거나 수비하는 쪽으로 나뉘어 전투를 벌이게 된다.모바일바카라20171207,IT과학,스포츠서울,LG전자 200만원대 ‘LG 시그니처 에디션’ 공개,LG SIGNATURE Edition 후면. 제공 LG전자 스포츠서울 이선율기자 LG전자가 초프리미엄 브랜드 ‘LG 시그니처’를 스마트폰에도 이식한다. LG전자는 초프리미엄 스마트폰 ‘LG 시그니처 에디션’을 300대 한정 생산으로 이달 말 출시한다고 7일 밝혔다. 사양은 LG V30과 비교해 큰 변화는 없지만 ‘LG 시그니처 에디션’을 명품 시계 등에 주로 쓰이는 소재를 적용해 고급스러움을 강조했다. 특히 가격도 전작 V30보다 2배 이상 비싼 200만원대에 책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같은 시도는 가전에서 시그니처 브랜드를 성공적으로 안착시킨 만큼 스마트폰으로까지 확대해 브랜드 위상을 높이기 위한 조치로 관측된다. ◇고소득층 겨냥 시그니처 낙수효과 기대 ‘LG 시그니처’는 올레드 TV 세탁기 냉장고 등 LG전자 초프리미엄 가전을 대표하는 브랜드로서 지난 2016년 3월 첫 선을 보였다. 현재 ‘LG 시그니처’ 브랜드를 사용하는 가전제품은 한국과 미국 유럽을 비롯해 중국 프랑스 아랍에미리트 등 40여개국이다. 해당 제품은 높은 기술력과 한층 고급화된 디자인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해 수익성을 높이는 데 이바지했다. LG전자는 가전에 대한 평가는 좋지만 스마트폰에서는 삼성 애플 등 경쟁사와 비교해 프리미엄 이미지가 약하다. 최근 출시한 V30도 경쟁사와 견줄 만큼 성능이 떨어지지 않고 호평이 많았지만 브랜드 경쟁에서 다소 뒤처지고 있다는 평가가 많다. 이번에 처음 스마트폰에 적용하는 시그니처 브랜드는 고소득층을 겨냥한 프리미엄 전략으로써 일반 제품의 이미지까지 함께 끌어올리는 효과를 줄 것으로 회사는 기대하고 있다. ◇흠집에 강한 디자인에 최고 사양 탑재 ‘LG 시그니처 에디션’은 ‘LG 시그니처’의 브랜드 정체성을 계승하면서도 한국에서만 한정적으로 판매된다. 외관은 6인치 올레드 풀비전을 채용해 크고 시원한 화면을 보여주면서도 상하좌우 베젤이 얇아 손에 감기는 그립감이 뛰어나다. 제품 후면은 특수 가공한 지르코늄 세라믹 Zirconium Ceramic 을 적용해 오래 쓰더라도 처음 그대로의 우아함을 유지한다. 지르코늄은 마모와 부식에 강한 금속으로 독성이 없고 인체 친화도도 높다. 이 소재는 공정이 복잡하고 제작 과정이 까다롭지만 시간이 지나도 긁힘이나 흠집이 잘 생기지 않는다. 이 때문에 세라믹 형태로 제조해 주로 명품 시계에서 주로 활용된다. ‘LG 시그니처 에디션’은 블랙과 화이트 2종이다. 후면 바탕에 어떤 문양이나 패턴도 넣지 않아 색의 순수함과 정갈함을 더했고 은은한 광택으로 겉면을 특수 처리해 고급스러운 느낌을 살렸다. 저장용량은 6GB RAM으로 한꺼번에 많은 앱을 실행하더라도 빠르게 구동할 뿐 아니라 256GB 내장 메모리가 탑재됐다. 제품 구매시 오디오 명가 뱅앤올룹슨이 튜닝한 B O 유선 이어폰과 함께 B O 블루투스 이어폰 ‘H5’도 함께 제공한다. 사용자는 고해상도 음원을 무선으로도 편리하게 즐길 수 있다. 또한 최신 운영체제 안드로이드 8.0 오레오 가 적용됐다. Qi 규격의 고속 무선 충전 기능 여러 장의 카드를 갖고 다닐 필요 없이 스마트폰을 결제 단말기에 갖다 대는 것 만으로 신용카드와 동일하게 결제되는 LG페이 기능도 탑재됐다. 카메라 성능은 현존하는 스마트폰 카메라 중 최고 수준인 F1.6의 조리개값과 DSLR 카메라에 쓰이는 글라스 소재를 적용해 밝고 생동감 넘치는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전후면 광각 카메라가 탑재됐으며 전면은 90도 후면은 120도 화각이다. 또한 LG전자는 사용자들이 최고의 가치를 항상 유지할 수 있도록 서비스도 차별화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전담 상담 요원을 배치해 편리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고객이 원하면 제품 후면에 고객의 이름을 레이저로 새겨주는 인그레이빙 서비스도 함께 제공된다. 세상에 단 하나뿐인 나만의 스마트폰을 만들어 주는 셈이다. LG전자 관계자는 “기존에는 고가의 프리미엄 휴대폰에 ‘프라다폰’ ‘아르마니폰’ 등 주요 해외 유명 브랜드 명칭을 차용하는 방식이었다면 이번 시도는 회사 자체 초프리미엄 브랜드를 차용했다는 점에서 차별점이 있다”며 “‘시그니처’브랜드가 국내외에서 호평을 받은 만큼 가전의 성공 DNA를 스마트폰에 접목시켜 저평가돼있는 브랜드 이미지를 높이기 위한 시도다”라고 설명했다.